"임신샷을 찍으려다가..." 벌 2만 마리와 함께 뱃속의 아이와 함께 인생샷 찍은 산모의 최후 - Newsforest